본문 바로가기

이상연구 (권영민) 가장 난해한 ‘이상 문학’ 연구 작업의 총결산 이상 연구/권영민 이준영 선임기자 gapi@busan.com 입력 : 2019-09-26 18:14:00수정 : 2019-09-26 18:14:28게재 : 2019-09-26 18:14:59 (부산일보 21면) 시인이자 소설가인 이상(1910~1937)은 한국 문학에서 한 줄기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그 줄기의 생김새와 뻗어 나간 방향을 정확히 아는 이는 드물다. 그렇기에 많은 연구자의 도전 의지를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적지 않은 이들을 좌절하게도 만든다. 작가, 대학 초년생 때부터 이상에 매료 텍스트에서 그림까지 모든 자료 집대성 권영민 서울대 명예교수는 평생 이상 연구에 매달린 학자이다. 다른 국문학 연구서도 내놓았지만, 이상을 향한 열정은 분명 남달라.. 더보기
무라카미 하루키 그리고 ‘소확행(小確幸)’ 무라카미 하루키 그리고 ‘소확행(小確幸)’ 1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가 그의 수필에 만들어 썼던 ‘소확행(小確幸)’이라는 말이 널리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말은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뜻으로 풀이되지만 일본어사전에 올라 있는 말은 아니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만들어 낸 신조어(新造語)이기 때문이다. ‘소확행’이라는 말은 1986년 일본 광문사(光文社)에서 발간한 하루키 수필집 에 처음 등장한다. ‘서랍 속에 반듯하게 개어 말아둔 깨끗한 팬티가 가득 쌍ㅎ여 있다는 것은 삶에 있어서 작기는 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하나’라고 적고 있다. 여기서는 ‘小さいけれども確かな幸せ(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라는 말을 그는 줄여서 ‘소확행[小確幸, しょうかっこう]’이라고도 썼다. 그런데 실제로 이 말을 .. 더보기
이상 연구 발간하는 권영민 교수 2019-08-26 03:00:00 편집 “시인 이상, 조선인 엔지니어 모임 ‘조선공학회’ 임원 활동” 권영민 교수 23년 결실 ‘이상 연구’ 내달 중순 출간 권영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석좌겸임교수는 “이상은 미술, 영화, 건축, 문학이라는 장르를 초월하고 경계를 허물었다”면서 “이상이 당대 서구 문화의 전환을 인식하고 이를 자기화하면서, 1930년대 우리 근대문학의 한 부분이 서구의 첨단과 거의 비슷한 문학적 감성을 획득할 수 있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일본 고등계 경찰의 비밀 보고 문서를 하나 찾았어요. 시인 이상이 조선인 엔지니어들이 결성한 ‘조선공학회(朝鮮工學會)’에서 1930년 임원으로 활동했다는 사실이 드러났지요.” ‘박제가 되어버린 천재’(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