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카름 : 서동네

 

 

젤라의 꽃 6

내 수호 성인

프란치스꼬

가신 날

 

책상에

*고장 없다

 

나중에

떼쓰니

 

**물애기,

물애기,

라고

놀린다

  

*

** 낳은 지 얼마 안 되어 몸이 굳지 않은 아이

 

약력 : 1987<시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섬들의 오랜 꿈』『남양여인숙』『뭉게구름을 뭉개고』『올레 끝. <작은 앗 채송화> 동인. 현재 제주도 신성여고 교사.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