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서 소개

공지사항 2012.02.11 12:49

<이상소설전집>(권영민 편, 민음사, 2012)

나는 죽지 못하는 실망과 살지 못하는 복수, 이 속에서 호흡을 계속할 것이다. 나는 지금 희망한다. 그것은 살겠다는 희망도 죽겠다는 희망도 아무것도 아니다. 다만 이 무서운 기록을 다 써서 마치기 전에는 나의 그 최후에 내가 차지할 행운은 찾아와 주지 말았으면 하는 것이다. 무서운 기록이다. 펜은 나의 최후의 칼이다.”

스무 살 젊은 나이에 쓴 첫 번째 소설이자 유일한 장편소설 <십이월 십이 일>에서 이상은 이렇게 말했다. 그에게 있어 무서운 기록이자 최후의 칼인 소설 쓰기는 당시 한국 사회가 직면했던 현실의 위기와 그 위기를 살아 내야 했던 사람들의 불안, 공포, 절망의 표현이었다.

‘천재’, ‘광인’, 혹은 ‘모던 보이’라고 불리우는 이상은 시인으로도 잘 알려져 있지만 실험적 구성과 파격적 문체를 통해 식민지 근대 한국과 그 시기를 살아 낸 사람들의 혼란스럽고 불안한 내면 심리를 형상화한 훌륭한 소설가이기도 하다. 이상은 사회 존재 기반, 삶의 배경 없이 추상적으로만 존재하는 소설 속 등장인물들을 통해, 뿌리 뽑힌 도시인과 소외된 지식인의 억압된 충동, 그리고 감추어진 욕구를 폭로하며 그들의 무의식을 처절하게 드러내고자 했다. 어떤 특정 이념에 기대지 않은 채 단지 자신만의 특이한 시각과 생각에 충실한 ‘소설 쓰기’는 이상의 모더니스트적 면모와 더불어 시대의 예술 철학에 도전한 천재적 재능을 거침없이 보여 준다.

실험성과 전위성으로 인해 오늘날에도 다양한 비평 담론과 논쟁을 야기하는 이상의 소설은 그 문학적 존재 자체만으로도 여전히 현실에 대한 엄청난 충격이자 도전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 이상관련 포스팅 바로 가기

2013/02/26 - [문학의 주변/한국문학의 풍경] - 이상이 그린 박태원의 초상

2013/02/26 - [문학의 주변/한국문학의 풍경] - 이상의 집

2012/04/27 - [문콘#1 왜 다시 이상인가?/권영민의 문학이야기] - 왜 이상인가?

2012/04/27 - [문콘#1 왜 다시 이상인가?/초대작가 : 김연수] - 김연수, 이상을 말하다 : 내 문학 속의 이상

 

- 또 다른 저서 바로가기   <문학사와 문학비평>

<문학의 이해>

<한국현대문학사>

<작은 기쁨>

<이상 문학의 비밀 13>

<문학, 시대를 말하다>

<한용운문학전집>을 간행하며

<김소월시전집>을 펴내며

<정지용 시 126편 다시 읽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