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 각국에 뿌리내린 한국학이 이제 줄기를 뻗어나가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의 위상이 올라가고, 한류 열풍이 분 덕택이죠. 한국학을 타고 한국의 역사, 문화, 정치, 사회를 세계인에게 알릴 때입니다."

 

 

24일 공공외교 전문 기관인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한 '세계한국학대회' 현장.

세계 각국에서 날아온 한국학 교수와 지한파 전문가들은 한국학의 위상을 높여 한국의 외교적 입지를 끌어올리는 지렛대로 삼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미국을 대표하는 한국학 전문가인 존 덩컨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UCLA) 한국연구센터 소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한국의 경제와 민주주의 발전 덕택에 한국학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면서 "한국 대중문화와 케이팝도 한국학의 인기를 끌어올린 요인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덩컨 교수는 "하지만 중국의 폭발적 경제성장으로 중국학이 급성장한 것이 한국학에 부정적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면서 "2008년 금융 위기로 미국 대학이 잇따라 예산을 감축하는 것도 한국학을 둘러싼 걱정거리가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과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에서 보는 시각은 어떨까.

기미야 다다시 도쿄대 교수는 "일본에서는 한국을 보는 시각이 매우 유동적이고 불안정하다"면서 "이럴 때일수록 한국에 대한 연구, (한국과 일본의) 역사적 전개에 대한 연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산둥대 한국학과의 니우린제 학부장은 중국 내 한국학이 한국어 교육에 치우쳤다고 꼬집었다. 

그는 "중국에 한국학과가 많이 있지만 정치, 경제, 역사, 철학, 문화 분야의 연구는 상대적으로 간략하게 진행되는 것이 사실"이라며 "한국어 교육 중심의 학술 교류를 한국학 전반으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최근 한류 열풍이 불고 있는 터키에서도 한국학 연구소 설립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터키 에르지예스대학교 괵셀 투르쾨주 교수는 "2017년은 한국과 터키의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한국학 연구소가 설립되면 인접 국가들과의 학술회의가 활발해져 한국학 발전에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기대했다. 

광복 70년, 세계 속의 한국과 한국학 

 

중앙아시아는 특히 고려인 동포들이 거주한다는 점에서 한국학의 역할이 더 큰 주목을 받았다.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인문대 백태현 교수는 "구소련 당시 강제로 이주당한 수많은 고려인이 중앙아시아 여러 지역에서 그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는 점이 큰 호재"라면서 "한국학 전문가를 육성해 나간다면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의 주인공은 한국이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KF는 지난 24년 동안 13개국 81개 대학에 한국학 교수직 117개를 마련하는 등 세계 각국에서 한국학 연구의 기반을 확대해왔다. 

KF는 특히 26개국 연구소 111곳을 대상으로 한국 관련 정책 연구를 지원하고, 차세대 지한파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한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운영 중이다.

KF 관계자는 "올해 광복 70주년을 맞아 국내외 한국학자가 한자리에 모여 미래를 조망해보고자 한다"면서 "아울러 이들 학자가 국내 학계와 인적 네트워크를 강화해 장차 한국의 외교적 자산이 되도록 한다는 구상"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문학콘서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